사나이갑빠 살아가는 이야기

가나 Ankasa National Park

2016.04.15 17:46 : 여행

어디서부터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지 모를정도로 우리에게는 가깝지 않은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 ^^

 

나에게도 가나란 국가는 그저 어렸을적 가나초콜렛에서나 들어보던 이름일뿐..

 

그런 가나에서 일할 기회가 있어 가나에서 일을 하면서,

 

쉬는날을 이용해 여행을 했던 가나의 Ankasa National Park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곳의 위치가 수도와 상당히 먼관계로 찾아가는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말이다.

 

가나를 어떻게 입국하고 등등의 과정은 생략하기로 하자, 일단 비자가 필요한 곳이라는 점은 명심하자

 

가나의 언어는 영어가 공식 언어이고, 부족언어는 50여개가 넘는다.

 

가니언끼리도 영어로 의사 소통을 해야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일단 이곳의 위치는 가나의 서쪽 끝에 위치한다.

 

그래서인지 이곳을 여행한 사람은 거의 드물다.

 

일행과 확인하 바에 의하면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방문을 한것으로 추정된다. ^^

 

우리가 한인 최초일수밖에 없는 이유는 이곳의 위치가 수도인 아크라에서

 

서쪽으로 346 km 떨어져 있고, 도로 사정을 감안하면 차로 약 7시간 이상을 와야하는 거리이다.

 

대부분이 케이프 코스트나 타코라디까지는 오지만, 이곳까지는 오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사진 몇장을 소개해보자.

 

아래는 나오면서 찍은 입구 사진이다. ^^

 

허술하다..^^

 

 

입장료를 내는 곳에 이렇게 코끼리의 뼈가 놓여있다.

 

 

입장료를 내면 안내인의 안내를 받으며 입구 주변을 구경하게 된다.

 

 

 

이런 동물들은 하나도 못봤다.. ㅜㅜ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국립공원 내부로 들어간다.

 

 

국립공원의 면적이 너무 크기 때문에

 

우리는 The Bamboo Cathedral 만 구경하기로 했다.

 

자연적으로 이렇게 만들어 졌다고하니.. 이거 참 믿기 힘들 노릇이었다.

 

 

 

 

 

 

여기에는 폭포도 동물들도 많다고 하는데..

 

이날 비도오고해서 그냥 이곳만 구경하고 끝냈다.

 

 

 

 

 

 

 

 

 

가이드의 소개를 계속 들었는데..

 

그당시에는 끄덕끄덕 했는데..ㅋㅋ

 

6개월쯤 지난 지금 포스팅을 할려니..ㅋㅋㅋ

 

전혀 기억이 안난다..푸하하하.

 

그래서 이곳을 소개하는 가나 관광청(?)의 주소를 링크한다.

 

이곳에 다시 가는 한국인이 있을까 싶다.

 

그냥 이런데가 있다는 눈요기 하시는 것으로 ^^

 

가나 관광청 Ankasa 소개 사이트 바로가기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