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이갑빠 살아가는 이야기

믹셀 세번재 시리즈 되겠다.

 

위차 WIZTASTICS

 

41524 메스모 MESMO 41525 매그니포 MAGNIFO 41526 위즈워즈 WIZWUZ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스피 SPIKELS

 

41521 푸티 FOOTI        41522 스콜피 SCORPI        41523 후기 HOOGI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글롭코프 GLORP CORP

 

 41518 글롬프 GLOMP    41519 글러트 GLURT    41520 토르츠 TORTS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믹셀 두번째 시리즈 되겠다.

 

프로스티콘 FROSTICONS 

  

41509 슬럼보 SLUMBO        41511 플러  FLURR           41510 렁크 LUNK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팡강 FANG GANG

 

41512 촘리 CHOMLY         41513 곱바 COBBA         41514 조그 JAWG

앞 모습

뒷모습

설명서

 

플렉서 FLEXERS

 

41515 크로우 KRAW        41516 텐트로 TENTRO          41517 볼크 BALK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이 포스팅은 아들의 협조하에 이뤄진 포스팅이다.

 

은근 무언가를 모은다는건 참으로 힘들지만, 뿌듯하기도하고

 

무언가 빠지면 채우고 싶고 그런 것이다.

 

아이가 모으는 믹셀시리즈

 

은근 내가 대리 만족하는 중..ㅋ

 

재밌는 사실은 이녀석들은 각각의 유닛으로 되어있지만,

 

2개에서 3개까지 재조합 합체가 된다는 사실..^^

 

시리즈 6인가는 야광 블록이 들어가면서 지금은 그 가격이 만만치 않게 오른상태로

 

중고 거래가 되고있다. 물론 초기 판매시는 한개당 5,900원에 구매가능했다.

 

그 녀석들을 소개하고자한다.

 

그 첫번째 시리즈1 되겠다.

 

 

인퍼나이트 INFERNITES 

 

41501 벌크 VULK             41500 플레인 FLAIN        41502 조르쉬 ZORCH

 

 

 

앞 모습

 

 

뒷 모습

 

 

설명서

 

크랙스터 CRAGSTERS 

 

41503 크래더 KRADER     41504 사이즈모 SEISMO        41505 셔프 SHUFF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일렉트로이드 ELECTROIDS

 

41506 테슬로 TESLO    41507 잽토 ZAPTOR    41508 볼렉트로 VOLECTRO

 

 

앞모습

 

 

뒷모습

 

 

설명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2016년이 마무리되고

 

2017년이 밝았다.

 

2016년 무수히 많은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명승부를 만들어낸 K-league

 

내가 보유한 머플러로 그 순위를 만들어 봤다.

 

2016년 K-league classic 순위

 

1.gs

 

2.전북

 

3.sk

 

4.울산

 

5.전남

 

6.상주

 

7.수원

 

8.광주

 

9.포항

 

10.인천

 

11.성남

 

12.수원FC

 

 

 

음 3개빼고 다있네..^^

 

 

 

2016년 K-league challenge 순위

 

1.안산

 

2.대구

 

3.강원

 

4.부천

 

5.부산

 

6.서울E

 

7.대전

 

8.경남

 

9.안양

 

10.충주

 

11.고양

 

 

 

음 챌린지는 머플러가 별루 없네.

 

올해는 더 노력해야겠다. ㅋㅋ

 

 

 

다음은 보너스~

 

인유 머플러 모음

 

순위는 10위 였는데 기분은 우승한거 같은 그런 느낌..ㅋㅋㅋㅋ

 

그래 인천은 그런 팀이다... ^^

 

 

 

 

 

그 외 몇개 더 보유하고 있는 머플러..

 

아 글고보니 가나 머플러도 하나 있는데..ㅋㅋ 그건 안찍었넹

 

 

 

 

다음은 국대 붉은악마 머플러.

 

역시나 축구 응원할때 없어서는 안될 필수 아이템..^^

 

 

 

2016년에는 머가 그리 바쁜지 경기장을 몇번 못갔다.

 

2017년은 좀더 열심히 다녀봐야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가나 Kakum National Park

2016.07.07 21:55 : 여행

아마도 가나에 대한 마지막 포스팅일듯 싶다.

 

가나 Kakum Natinal Park

 

입장료가 꽤 비쌌던 것으로 기억한다.

 

좀 오래전의 일이라..

 

그래서 링크를 찾아봤다.

 

가나 카쿰 국립공원 홈피 바로가기

 

입장료 정책은 역시나.. 외국인과 가니언 사이에는 금액차이가 제법 난다.

 

일단 입장료가 있었고,

 

보고자하는거에 따라 요금이 다르게 부과된다.

 

캐노피 워크를 보기 위해 50가나세디를 지불

 

그리고 시간을 조금 기다렸던 기억이 난다.

 

사람들이 모이면 동시에 가이드가 설명을 해주면서

 

데리고 다닌다.

 

 

 

 

 

 

일단은 좀 걸어서 올라간다.

 

 

입구에서 이런저런 설명을 해준다...

 

이때 저 오른쪽 팻말을 자세히 봤다면

 

트리하우스에는 안갔을지도모르는데..

 

암튼.

 

이제부터 캐노피 워크가 펼쳐진다.

 

 

이렇게 보면 좀 근사해 보일지도 모르지만,

 

위를 걷다보면 좀 부실하다..ㅋㅋ

 

살짝 위험한 느낌이..

 

 

 

 

 

총 7개의 나무의 상단부를 연결해서 만들어지 캐노피워크

 

아프리카에 딱 2곳이 있다는데

 

그중 하나가 가나에 있다.

 

 

 

 

가나에서 산 짝퉁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캐노피 워크를 걷노라니...

 

쩝.. 땀나고 더웠다..ㅋ

 

 

 

캐노피 워크에서 바라다 논 숲

 

 

 

 

 

 

나름 신경써서 찍어본 파노라마.

 

 

 

 

 

이렇게 주욱 한바퀴 돌면

 

가이드가 안내를 한다 다음코스로 트리하우스가 있는데

 

갈려면 추가 요금을 요구한다.

 

 

그래 언제 이곳에 다시오겠어..

 

가보자 했는데..허허허

 

 

딱 요게 끝. ㅜㅜ

 

땀만 잔뜩 흘리고.. 흑흑 내 아까운 추가요금이여~

 

 

이 사진은 나무의 밑둥을 찍은 것인데.

특이하다 삼각형의 모양으로 뿌리부터 나무줄기로 연결이 된 느낌?

 

 

 

그렇게 카쿰 국립공원을 보고 돌아가는 길에 무지개를 보아서 한장 찍어보았다.

 

이상이 가나 카쿰 국립공원에 대한 포스팅..^^

 

자세한 정보는 다녀온지가 일년이 넘다보니.. 기억이 가물가물..

 

가이드 이야기 들을때는 아 그랬구나.. 외국인이 설계를 했구나 등등의 정보를 들었는데..ㅋㅋ

 

기억의 한계를 느껴..

 

카쿰 국립공원의 위키피디아 페이지를 링크한다.

 

카쿰 국립공원 위키피디아 바로가기

 

이상으로 가나에 대한 포스팅을 모두 마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장점과 단점

2016.06.25 22:34 : 영어표현

역시.. 기억력의 한계란...^^

 

토익 스피킹을 공부하다가 장점과 단점이란게 나왔고,

 

장점과 단점에 대한 수많은 표현이 있다는 것을 상기..

 

그러나 이글 말미에 적을.. 발음만 기억이 나던 두 단어가 있었다..^^

 

자 일단 시작했으니

 

장점과 단점의 영어 표현을 검색해 봤다.

 

장점 

단점 

 O advantage

 O merit

 O benefit

 O strength

 O good

 O disadvantage

 O demerit

 O shortcoming

 O weakness

 O bad

 

위의 표는 대략 사전들을 검색해보면 나오는거고,

 

이 외로 언급하고 싶은것이 두가지 있다.

 

pros and cons

 

그리고

 

boon and bene

 

이 위의 두개 표현은 자주는 아니지만 종종 쓰인다.

 

boon and bene은 때때로 boon or bene으로도 쓰인다.

 

내 블로그의 영어 카테고리는 언제나 누구를 위한다기 보다는

 

나의 기억 강화를 위한..^^

 

나중에 찾아보기 편한 그런 포스팅이다.

 

^^

 

오늘의 단어

 

boon and ben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영어표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점과 단점  (0) 2016.06.25
미분방정식 그 용어(영어변환)들...  (0) 2014.04.11
헷갈리는 영어 단어 결승 to 32강  (0) 2011.06.15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가나 Ankobra Beach

2016.04.15 17:54 : 여행

올리는 김에 폭풍 포스팅..

 

역시나 가나다..^^

 

포스팅 된 Ankasa nationa park를 가는 길에 들렀던,

 

꽤 괜찮은 해변이다.

 

아크라로부터는 약 288km 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여기는 독일인이 운영을 하는 Ankobra beach resort 이다.

 

외부에는 담을 만들어서 외부와 차단되어 쾌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내부로 들어오면 아주 아늑한 분위기를 만날 수 있다.

 

 

 

몇가지 동물 조각이 있다.

 

 

 

야자수 밑을 다닐 땐 조심해야한다.

 

머리에서 떨어지는 코코넛을 맞아 큰 부상을 당할 수 있다.

 

실제로 이곳은 아니지만, 지나가다가 코코넛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란 경험이 있다.

 

높은 야자수 있으면, 살짝 비켜 다니시길 권한다.

 

 

이곳에 몬테소리 방법으로 교육하는 학교가 있다.

 

약 7명 정도의 학생이 있다고 한다.

 

몬테소리라는 이름이 낮익어 반가웠다능..

 

 

요기는 리조트 안의 식당

 

 

주인이 직접 재배하는 식재료를 쓴다고 한다.

 

나름 맛있었다.

 

 

요렇게 해변에는 선배드 등이 배치 되어있다.

 

 

같이 간 동료가 찍어준 사진..^^

 

 

 

 

 

Ankasa와 마찬가지로... 이곳에 가는 한국인이 있을까 싶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가나 Ankasa National Park

2016.04.15 17:46 : 여행

어디서부터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지 모를정도로 우리에게는 가깝지 않은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 ^^

 

나에게도 가나란 국가는 그저 어렸을적 가나초콜렛에서나 들어보던 이름일뿐..

 

그런 가나에서 일할 기회가 있어 가나에서 일을 하면서,

 

쉬는날을 이용해 여행을 했던 가나의 Ankasa National Park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곳의 위치가 수도와 상당히 먼관계로 찾아가는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말이다.

 

가나를 어떻게 입국하고 등등의 과정은 생략하기로 하자, 일단 비자가 필요한 곳이라는 점은 명심하자

 

가나의 언어는 영어가 공식 언어이고, 부족언어는 50여개가 넘는다.

 

가니언끼리도 영어로 의사 소통을 해야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일단 이곳의 위치는 가나의 서쪽 끝에 위치한다.

 

그래서인지 이곳을 여행한 사람은 거의 드물다.

 

일행과 확인하 바에 의하면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방문을 한것으로 추정된다. ^^

 

우리가 한인 최초일수밖에 없는 이유는 이곳의 위치가 수도인 아크라에서

 

서쪽으로 346 km 떨어져 있고, 도로 사정을 감안하면 차로 약 7시간 이상을 와야하는 거리이다.

 

대부분이 케이프 코스트나 타코라디까지는 오지만, 이곳까지는 오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사진 몇장을 소개해보자.

 

아래는 나오면서 찍은 입구 사진이다. ^^

 

허술하다..^^

 

 

입장료를 내는 곳에 이렇게 코끼리의 뼈가 놓여있다.

 

 

입장료를 내면 안내인의 안내를 받으며 입구 주변을 구경하게 된다.

 

 

 

이런 동물들은 하나도 못봤다.. ㅜㅜ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국립공원 내부로 들어간다.

 

 

국립공원의 면적이 너무 크기 때문에

 

우리는 The Bamboo Cathedral 만 구경하기로 했다.

 

자연적으로 이렇게 만들어 졌다고하니.. 이거 참 믿기 힘들 노릇이었다.

 

 

 

 

 

 

여기에는 폭포도 동물들도 많다고 하는데..

 

이날 비도오고해서 그냥 이곳만 구경하고 끝냈다.

 

 

 

 

 

 

 

 

 

가이드의 소개를 계속 들었는데..

 

그당시에는 끄덕끄덕 했는데..ㅋㅋ

 

6개월쯤 지난 지금 포스팅을 할려니..ㅋㅋㅋ

 

전혀 기억이 안난다..푸하하하.

 

그래서 이곳을 소개하는 가나 관광청(?)의 주소를 링크한다.

 

이곳에 다시 가는 한국인이 있을까 싶다.

 

그냥 이런데가 있다는 눈요기 하시는 것으로 ^^

 

가나 관광청 Ankasa 소개 사이트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포항운하

2015.01.28 15:52 : 여행

포항에 살면서 포항운하를 이용해 봐야겠지 ^^

 

더군다나 포항운하는 포항시민에게 많은 할인을 제공한다.

 

 

 

주간 코스만 두번 타봤다. A코스..

 

B코스는 기상이 안좋을때 이용하는 코스. D 코스는 야간코스인데 필자는 안타봤다.

 

 

 

 

배는 두 종류가 있다. 위의 사진 처럼 작은 것과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유람선처럼 유리로 막아진 배가 있다.

 

필자 두개를 한번씩 타봤는데, 위의 작은 배를 권한다. ^^

 

근데 이건 순서에 따라 약간 랜덤하게 걸린다. 순서를 좀 바꿔 달라해서 작은거 타길 권해본다.

 

 

 

 

 

 

 

배는 사진과 같이 포항 운하를 따라서 동빈내항을 거쳐서 나간다.

 

마지막 사진은 죽도시장이다.

 

아래부터는 배가 다르다. ^^

 

 

 

 

 

 

 

배의 뒷편으로 나가서 사진을 찍을 수가 있다.

 

 

 

 

역시나 유람선의 맛은 새우깡 던져주면서 갈매기 모으기가 짱이다.

 

ㅋㅋㅋ

 

갈매기 들도 각자의 구역이 있다고 한다. 그러니 초반에 너무 많은 새우깡을 소모한다면,

 

나중에 바다에 나가서 심심할 수 있다. ^^

 

한번 정도 타보면 좋을 듯한 포항운하.

 

난 두번을 탔지만, 나름 기분전환하기에 좋은 일임에 틀림없다.

 

기회 되는 분들은 이용하길 권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2

방사능 문제로 꺼려오던 일본을 고민 끝에 다녀왔다.

 

그나마 좀 멀리 떨어진, 후쿠오카.

 

여행 준비는 간단하게 비행기 표 사고, 북큐슈 레일패스(여행박사 이용) 준비하고,

 

하카타 역 인근에 들어가는날 하루 호텔, 나오기 전날 호텔 하루

 

그리고 거금을 들여서 료칸을 선택했다.

 

이 료칸 선택에 도움을 주신 GOJAPAN TRAVEL의 이기문 소장님께

 

이 포스팅을 통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연락처 필요하신 분은 댓글 주시면 안내해드리죠).

 

그리고 무엇보다도 감동적이었던,

 

 다가세 준코 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쓰다보면 잊을테니 일단 이곳의 홈피를 링크

 

우키하 신시요 홈페이지 바로가기

 

 

필요한 분은 위의 고재팬을 통해도 되고 직접 예약해도 됩니다.

 

자 일단은 이곳으로 가는 여정,

 

아마가세 역에 위치해 있고, 송영(pick up)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래서 중요한 것은 이곳의 숙박에서의 일정을 고려하여

 

하카타 역에 도착하자마자 레일패스 등을 이용해서

 

예약을 해야한다는 사실~

 

일어는 거의 모르는 필자.. 영어로 되겠지 했는데..

 

후쿠오카.. 영어가 잘 안먹힌다.

 

그래서 인지 한국말이 더 많다..ㅋㅋ

 

하카타 역에서는 레일패스 부스에서 근무하는 한국인을 만나서

 

어렵지 않게 해결..^^

 

유후인으로 가는 기차를 타고 가다 아마가세 역에서 내려야하기 때문에 예약은 필수다.

 

이때 유후인 노모리라는 관광 열차를 탈 수도 있다.

 

우리가 타고간 기차는 아래 그림과 같다.

 

실은 이게 유후인 노모리인지 잘 모른다.. ㅋㅋㅋ 일본어를 모른다면 한자 모양이라도 기억해 가자.. 

 

 

자 위의 기차를 타고 아마가세역에 도착 다행히 갈 때는 환승 없이 한방에 갔다.

 

역에서는 우리를 기다리고 있던 프리우스 한대. ^^

 

덕분에 프리우스 타봤다.

 

아래는 우키하 신시요 별관의 입구 모습이다.

 

 

 

간판이 보인다

 

 

왼쪽 아래가 입구

 

 

이렇게 해서 들어가게 된다.

 

료칸 별로 기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집 주인의 환영과 서비스는 우리 가족 모두를 감동 시키기에 충분하였다.

 

주인장 다가세 준코님은 한국말도 잘한다. 혼자 독학했다는데 한국어 실력이 아주 좋다.

 

좁다란 방들만 경험했는데

 

이곳은 그렇지 않았다. ^^

 

 

가족들이 모여서 녹차 한잔 하면서 여유를 즐기고 있다.

 

저 뒤의 창문을 통해서 밖을 보면,

 

 

 

 

이렇게 멋진 아마가세 마을의 모습이 보인다.

 

저 아래쪽에서 숙소를 보면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숙소가 보인다. 이 사진들은 다음날 아침 산책하면서 찍은 사진.

 

자 이제 료칸의 꽃 온천으로 가보자~

 

규모에 걸맞게 자체적인 노천탕을 보유하고 있다.

 

숙소가 높게 있다보니 온천은 아무래도 아래쪽에 있다.

 

물론 숙소에는 인원수에 맞게 유카타가 준비되어 있다.

 

아래는 유카타 사진

 

 

 

준비된 수영복과 유카타 등을 들고 가족탕으로 이동

 

한시간은 서비스로 이용했고 추가 비용을 내서 2시간 했다.

 

남탕 여탕은 언제나 숙박객은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단 가족탕은 시간을 지켜야 한다.

 

해보니 딱 1시간 30분이 적당한 듯하다. 30분 추가 비용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

 

온천으로 가는 길.

 

 

 

건물의 2층에서 밖으로 나오면 이렇게 잘 지어진 나무 길이 나온다

 

 

이 길을 따라서 내려가면, 온천들이 나온다.

 

 

사진으론 잘 안보이지만, 중앙에 보이는 돌과 물이 남자 노천탕이다.

 

 

여기는 여자 노천탕. 사람 아무도 없었다. ^^

 

 

남탕 입구

 

 

여탕 안내판

 

 

여탕 가는 길

 

 

여기는 가족탕 입구

 

 

이건 다음날 산책하다 찍은 가족탕의 지붕 되겠다. 아래쪽 나무 지붕이 가족탕 지붕이다.

 

아늑한 가족탕

 

 

온천을 마치고

 

유카타를 입은 가족들 모습

 

 

그리고 숙소로 들어왔는데...

 

아 글쎄..

 

 

이렇게 이부자리가 다 펴져 있었으며,

 

 

이런 멋진 메모가 베개에 올려져 있었다.

 

아.. 이부자리까지 준비해 줄줄이야.. 녹차먹고 대충 해놓고 나갔는데..ㅋㅋㅋ

 

암튼 이제부터 다른 감동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바로 일본 전통식 저녁 식사

 

아래 사진에 기모노를 입은 분이 바로 이곳의 주인

 

다가세 준코 님 이시다.

 

 

 

한사람씩 식사가 마련되었고

 

 

각기 다른 그릇에 다른 종류의 음식들이 담겨 있었다.

 

 

 

 

 

 

 

역시 셀카봉이야..^^

 

 

이렇게 우리는 저녁 식사를 마치고

 

편안하게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어머니와 나는 산책을 나갔다.

 

아마가세 마을 탐방

 

 

 

 

온천이 있어서 그렇지 아주 한적한 마을이다

 

 

일어는 모르지만, 이 옆에 식용 가능하다는 검사표가 있었다

 

 

 

여기는 지나가다가 찍은 온천장(?) 공중온천은 입장료가 320엔으로 보인다. 아 내 일어실력봐라~ ^^

 

 

아마가세 온천을 알리는 마을 입구의 표지판

 

산책을 마치고 아침식사를 했는데..

 

헐 충전한다고 폰을 안가져 갔는데 아침 식사도

 

엄청 훌륭하게 나왔다.

 

일본은 음식이 조금 나온다고 누가 그랬던가.

 

저녁과 아침 모두 배터지게 먹었다. ^^

 

그리고 나서 역시나 송영서비스를 이용 아마가세 역으로 왔고,

 

아래 사진처럼 이 열차를 탔다.

 

자리 예약이 한자리밖에 안되어서

 

자유석을 이용하고 쿠루메 역까지 나오고

 

 

쿠루메역에서는 신칸센으로 하카타역으로 돌아갔다.

 

신칸센 좋더라.. 그 사진도 많은데 포스팅이 스압이라 이만 줄이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주인장 준코의 감동 서비스에 보답하고자

 

아래에 명함을 남긴다.

 

이글을 통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이것으로 일본 료칸 체험기를 마친다.

 

가격부담이 만만치 않았지만, 훌륭한 경험이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사나이갑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